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7.4℃
  • 구름많음서울 26.8℃
  • 대전 26.6℃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6.5℃
  • 흐림광주 29.4℃
  • 흐림부산 28.8℃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34.0℃
  • 구름많음강화 24.7℃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30.6℃
  • 흐림경주시 27.0℃
  • 흐림거제 28.4℃
기상청 제공

대통령실/국회/정부

與,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을 향한 회유, 실체적 진실 밝혀져야 하는 또 다른 이유이다"

코리아타임뉴스 윤광희 기자 | 북한에 의해 피격된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 씨가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사건 발생 당시 “호남이니 같은 편 아니냐. 월북 인정하면 기금을 만들어 보상해 주겠다”라는 민주당의 제안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래진 씨는 다시 한번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민주당의 TF 발족에 대해서도 깊은 불쾌감을 표시했다.

 

월북을 인정하면 기금을 조성해주겠다는 회유가 공당으로서 할 일인가. 이는 민주당이 나서서 사건을 은폐하려 시도한 것이며, 왜 회유까지 하며 ‘월북’으로 결과가 나와야 했는지에 대한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하는 또 다른 이유이다.

 

무엇이 밝혀질까 두려워 슬픔에 잠긴 유가족을 회유하려 했는가. 또 어디서 기금을 조성하려 했는가. 

 

또한 지역감정을 들먹이며 국민을 갈라친 행태까지 이어졌다는 점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민주당은 국가의 잘못된 처사로 억울한 국민이 생겨도 ‘같은 호남’이면 그 잘못을 눈감아줄 것으로 생각하는가. 

 

이는 국민을 우롱한 것이다. 고인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도 모자라 유가족의 아픔을 무시한 채 자존심을 짓밟은 행위이며, 국민을 기만한 것으로 민주당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

 

민주당은 최근 TF를 발족시키고 정치적 언어를 구사하며 진실을 오도하고 있다. 문제의 핵심은 문재인 정권 차원에서 벌어진 ‘월북몰이’와 관련된 지침이 어디로부터 하달되었는지 밝히는 것이다.

 

여당은 "우리 국민의 억울한 죽음을 밝히고 명예를 되살리는 일은 여야가 따로 없다. 국민의힘은 진실을 규명하는 일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