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17.4℃
  • 구름조금서울 23.2℃
  • 흐림대전 21.0℃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9.6℃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8.3℃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대통령실/국회/정부

野, "감사원은 대통령실 용산 이전 어떤 비리 있었던 것인지 낱낱이 공개하시오"

코리아타임뉴스 김태훈 기자 | 감사원이 대통령실 용산 이전을 감사하던 중 경호처 간부의 시공업체 유착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의뢰한 사실이 드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경호처 간부는 한 업체가 방탄유리 시공 계약을 따낼 수 있도록 돕는 한편, 부풀린 견적서를 묵인한 정황이 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국고 손실만 10억 원에 달한다니 어처구니없다. 국가 최고지도자인 대통령이 집무를 보는 대통령실의 공사를 놓고 비리의 복마전이 펼쳐진 것입니까?

 

더 심각한 문제는 지난해 10월 이미 검찰에 수사 의뢰가 진행되었음에도 이제야 그 사실이 드러났다는 점이다. 

 

대체 왜? 누가 이 사실을 숨겨온 것입니까? 정부·여당의 총선 지지가 우려돼 지금까지 수사 의뢰 사실조차 숨겨왔습니까?

 

감사원은 60일 내에 국민 감사 사건을 마무리하게 되어 있다. 그런데도 5차례나 감사 기간을 연장해 가며 면죄부를 주려 애썼던 것인지 답해야 한다.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감사원과 검찰의 민낯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런 감사원의 ‘정권 보위 감사’ 행태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해서 많은 의혹이 있었다. 감사원은 5월로 예정된 감사 기간을 연장하며 또다시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모든 내용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시오.

 

민주당은 "정권의 사정기관으로 전락한 감사원을 국민이 언제까지 참고 지켜보지는 않을 것이다. 국민의 심판이 두렵다면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하시오."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