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與 "가덕신공항은 부울경의 미래…특별법 2월 국회서 통과"
상태바
與 "가덕신공항은 부울경의 미래…특별법 2월 국회서 통과"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1.01.21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부산 가덕도를 찾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있는 힘을 다해 가덕신공항 조기 착공, 조기 완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방문해 "가덕신공항은 부산의 미래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의 미래다. 가덕신공항이 빨리 시작돼서 완공되도록 있는 힘을 다해 돕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가덕신공항은 부산의 미래라는 이유가 있다. 전후방산업이 발전하는데 공항 만큼 효과적인 것이 없다"며 "부울경은 소재부품 산업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 첨단소재부품 산업은 공항 없이 성립되기 어렵다. 인천에 바이오 산업이 몰려드는 이유 중 하나는 공항이 있어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울경 소재부품, 특히 첨단소재부품 산업 현지에서 항공 물류를 이용 못 하고 인천 공항까지 다녀야 한다면 비용 때문에 성공이 어렵다"며 "첨단부품소재는 항공 물류가 절대적"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관광 산업과 마이스(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박람회)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도 가덕신공항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부산이 역점을 두는 관광산업에 공항이 필수적이다. 외국인 관광객이 부산을 오기 위해 인천공항을 거쳐 오라는 건 그분들에게 매우 어려운 요구"라며 "부산이 추구하는 마이스 산업도 공항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부울경이 추구하고 있는 메가시티가 성공하려면 가덕신공항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된다"며 "그것을 위해선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2월 임시국회 회기 안에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단 시일 내에 2월 임시국회 전에 필요 절차를 거치고 2월 임시국회가 시작되면 (가덕신공항 특별법) 심의와 처리를 서두르겠다"고 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부산시장 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이번 선거는 부산 살리기 선거가 될 것이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가 중요한 전환점이 되리라 믿는다"며 "2030년 엑스포 유치를 성공적으로 하려면 2029년까지 신공항이 완공돼야 한다. 8년 안에 준비단계에서 마무리를 짓는다는 것은 굉장히 빠듯한 일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에서 야당 시장이 당선되면 (신공항이) 빠른 속도로 진행이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