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野 "대검 압수물 중 여권 인사 수사첩보 검증해야"
상태바
野 "대검 압수물 중 여권 인사 수사첩보 검증해야"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1.27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7일 법무부가 지난 25일 단행한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물품 중 유력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가 포함됐다며 압수수색물에 대한 검증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를 뺏고 이를 감추기 위해 '재판 참고자료'를 '불법 사찰'로 둔갑 시켜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면 수사 방해이자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권한이 없는 대검 감찰부장이 압수수색과 관련,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에게 필요성을 보고했는지, 결재를 받았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국회의원 보좌진에 대한 폄훼 발언을 했다며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등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어제 윤 위원장이 우리 보좌진에게 폄훼 발언을 해 보좌진이 상당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며 "윤 위원장의 인격과 인권관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간의 문제는 100번이라도 감내할 수도 있지만, 어제 발언을 보면 공은 국회의원의 몫이고 과오는 보좌진 몫으로 돌려 생각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며 "입으로는 민주당 의원들이 인권을 말하지만, 보좌진은 인권이 없는가.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고 지적했다.

법사위원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도 "윤 위원장은 기자 출신인 국민의힘 모 의원에 대해 '지라시 만들 때 버릇'이라며 인격모독을 했다"며 "윤 위원장이 과거 민주화 운동을 한다며 구속된 일이 서울대 프락치 사건인 것으로 아는데, 사건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과연 자랑할만한가 하는 의혹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