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法務部 "윤석열, 19일 오후2시 대면조사 협조하라" 재통보
상태바
法務部 "윤석열, 19일 오후2시 대면조사 협조하라" 재통보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1.18 2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장후보자추천위원회 3차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관련 대면조사를 위해 전날(17일) 평검사 2명을 대검찰청에 보낸 것에 이어, 18일 오후 대검찰청에 협조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날 오후 대검찰청 운영지원과에 감찰 협조 공문을 보냈다. 다만 감찰 사안이 무엇인지, 조사하는 검사가 누구인지는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궁금한 사항을 서면으로 물어보면 적극적으로 답변해주겠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면 조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미다. 다만 현재까지 대검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법무부는 사전 일정 조율 없이 감찰관실에 파견돼 근무 중이던 평검사 2명을 17일 오후 공문과 함께 대검찰청에 보내 윤 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 조사 일정을 통보하려다 대검 반발에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평검사는 오는 19일 오후 2시 윤 총장 대면조사 일정이 적힌 서류를 전달하려 했다고 한다.

대검은 사전 자료 요구나 일정 조율 등이 없던 점에 유감을 표했고, 평검사들이 가져온 밀봉된 공문도 법무부 감찰관실 쪽에 되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조사 시도를 류혁 법무부 감찰관은 알지 못했다는 보도도 나와 추 장관이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에게 직접 지시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박 담당관 배우자는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으로, 친여 성향이자 추 장관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검사들 사이에서는 "모욕을 주려는 뜻이 담겨 있겠으나 그래도 공직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마저도 없어 마음이 상한다" "총장 모욕주기다"는 글이 돌기도 했다.

한편 현재까지 법무부는 19일 오후 2시 예정된 대면조사 일정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윤 총장에 대한 대면조사를 강행하려고 할 경우, 양 측이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