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10월 달러화예금 잔액 첫 800억달러 돌파…기업·개인 '사상최대'
상태바
10월 달러화예금 잔액 첫 800억달러 돌파…기업·개인 '사상최대'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1.18 1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 지폐를 살피고 있다. 

10월 말 거주자의 달러화예금 잔액이 사상 처음으로 800억달러를 돌파했다. 수출이 회복되면서 관련 자금 예치 규모가 증가했고, 일부 기업이 해외증권발행 자금을 국내로 들여온 영향으로 기업의 달러화예금 잔액이 사상최대치를 경신했다.
개인의 달러화예금 잔액은 2개월 연속으로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원화 강세(원/달러 환율 하락)로 개인들의 저가매수 수요가 발생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0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거주자외화예금 중 달러화예금 잔액은 803억2000만달러로 지난 9월 말(734억7000만달러) 대비 약 68억5000만달러 늘었다. 달러화예금 잔액은 사상 첫 800억달러를 넘어섰으며 월별 증가액은 지난 2017년 10월 96억2000만달러 이후 3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거주자 달러화예금 잔액은 지난 2월 585억4000만달러에서 3월 644억6000만달러로 급증한 이후 지난 8월까지 6개월 연속 증가한 바 있다. 특히 지난 6월(734억6000만달러), 7월(762억2000만달러), 8월(765억9000만달러) 거주자의 달러화예금은 3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였다. 그러나 지난 9월(734억7000만달러) 증권사들이 추석 연휴 중 글로벌 주가 변동에 대비해 해외 파생상품 거래 증거금을 해외계좌에 미리 예치해두면서 7개월 만에 감소한 바 있다.

지난 10월 말 기업의 달러화예금 잔액은 636억7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62억9000만달러 늘며 사상최대치를 경신했다. 한은 관계자는 "일부 기업들이 해외에서 발행한 증권 자금을 국내로 들여온 점, 수출이 회복되면서 관련 자금이 달러화로 예치된 점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개인의 달러화예금 잔액은 원/달러 환율이 떨어졌을 때 미리 달러를 확보해두려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지난 9월 말 160억9000만달러보다 5억6000만달러 증가한 166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개월 연속 사상최대 규모다. 한은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저가매수 수요가 일부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10월 원/달러 평균환율은 1144.68원으로 9월보다 2.9%(34.12원) 하락했다.

10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도 전달 말(854억5000만달러) 933억2000만달러 기록 78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달러화예금과 마찬가지로 사상최대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10월 말 달러를 제외한 통화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도 엔화와 유로화, 위안화, 기타통화 모두 5억7000만달러, 4억7000만달러, 1억8000만달러, 1억7000만달러씩 증가했다.

10월 말 은행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국내은행이 823억7000만달러, 외은지점이 109억5000만달러로 각각 71억4000만달러, 7억3000만달러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