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히든싱어6' 진성, 설운도 견제에 깜짝 전화 통화…"이겨야 돼" 웃음
상태바
'히든싱어6' 진성, 설운도 견제에 깜짝 전화 통화…"이겨야 돼" 웃음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1.13 2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히든싱어6' 캡처.

'히든싱어6' 진성이 설운도의 견제(?)를 받았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에서 원조 가수 진성은 모창능력자 김완준을 만나 설운도를 언급했다. 설운도가 자신의 모창신에게 김완준만은 꼭 이기라고 했다는 것.

진성은 설운도가 전화를 받자 "저 진성이다. 진성 편에서 1등 한 그 친구는 꼭 이겨야 된다고 하셨다더라"라고 물었다. 설운도는 "세뇌 교육 확실히 시켰다. 무조건 진성 팀은 이겨야 한다고 했다"라며 쿨하게 인정했다.

설운도는 이어 "(저번에 녹화 날) 내 매니저한테 왜 자꾸 전화했냐"라고 물어봤다. 진성은 "그때 한번 밖에 안했다. 그날 뭔 일이 있어서 물어보려고 했지"라면서 억울해 했다.

그러자 설운도는 "진성이는 내가 떨어지길 바라는 구나 싶더라. 너답지 않게 전화가 와서 귀엽더라니까"라고 해 웃음을 샀다. 진성은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형님"이라며 웃었다.

하지만 전화를 끊은 진성은 태도가 돌변, 김완준을 향해 "네가 이겨야 할 말이 있다. 내 가슴 속의 응어리를 풀어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