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文 大統領, 임종석·정의용 등과 오찬…"日징용피해자 동의 선결조건"
상태바
文 大統領, 임종석·정의용 등과 오찬…"日징용피해자 동의 선결조건"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1.11 2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외교안보 분야 원로 및 특보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의용·임종석 등 외교안보 분야 특별보좌관 및 원로들과 만나 미국 대선 이후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2시10분까지 청와대 상춘재에서 외교안보 분야 원로·특보들과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미국 대선 이후 크게 달라지고 있는 환경과 그에 따른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엔 정의용·임종석 외교안보특보, 안호영·조윤제 전 주미대사, 장달중·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한미 간 민주주의와 평화, 다자협력 등 공동의 가치 실현을 위한 협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 등 국제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공조 확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과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협력 강화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하면 한미일 협력체제를 강조하면서 한국 정부에 한일 관계 개선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한일간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언급, “피해자들의 동의와 합의가 선결 조건인데, 우리와 일본간 입장차가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면서 고심하는 모습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간 협력 방안에 있어 참석자들은 바이든 당선인이 한미동맹을 강조하는 입장인 만큼 앞으로 우리 정부가 대미 관계를 조율해 가는데 있어 유리한 측면이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향후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문제 접근에 있어 실무자간 협의 후 정상간 합의를 도출하는 '바텀업' 방식을 선호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바이든 행정부에 영향을 미칠 싱크탱크가 대체로 북한에 대한 불신이 큰 만큼 이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다만, 이번 간담회에선 종전선언과 관련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와 같은 정부 정책을 추진해 나가기 위해 초당적이고 범국민적인 차원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참석자들에게 자리에 배석한 서훈 국가안보실장이나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언제든 의견을 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