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불후' 강진X신유X나태주, 김용임X조정민X정미애 꺾고 우승
상태바
'불후' 강진X신유X나태주, 김용임X조정민X정미애 꺾고 우승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0.17 2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트로트 남녀 대결에서 남성팀이 여성팀을 이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로트 가수들의 남녀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남성팀으로는 강진, 신유, 나태주가, 여성팀에는 김용임, 조정민, 정미애가 출연했다. 가위바위보에서 진 여성팀이 선공에 나선 가운데, 첫 번째 순서로 신유와 조정민이 뽑혔다.

조정민은 심수봉의 '미워요'를 선곡했다. 가창력뿐만 아니라 피아노 연주 실력까지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탱고 무용수를 연상케 하는 의상에, 탱고 음악을 샘플링한 편곡으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용임은 "1번으로 나간다는 게 힘들고 떨리는데 정말 잘했다"고 말했다. 강진은 "상대 팀이지만 인정한다.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윤시내의 '열애'를 선택한 신유는 옥타브를 넘나드는 열창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신유의 무대를 본 강진은 "게임 끝났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김용임은 "평소 신유는 바른 자세로 노래를 부르는데 이번에는 무릎까지 굽히면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었다. 처음 봤다"고 놀라움을 표현했다.

다음 순서는 정미애와 강진. 정미애는 '천년바위'를 선택한 이유로 "어릴 때부터 민요를 전공했다. 제 장기라고 할 수 있는 민요를 '불후의 명곡'에서 보여드린 적이 없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미애는 파워풀한 성량으로 전통적인 정서를 표현하며 출연자들과 판정단의 심금을 울렸다.

강진은 나훈아의 '아리수'로 맞섰다. 해금 연주와 합창단까지 완벽한 무대와 승리를 향한 열망이 돋보였다. 웅장한 무대에 기립 박수가 쏟아졌다. 김신영은 "토크할 때 허점을 많이 보여줬는데 노래할 때는 적당히 강약조절을 해서 무림 고수 같았다"고 감탄했다. 신유는 "왜 강진인지 보여줬다. 사람의 마음에 강진을 줬다"고 말했다.

여성팀 마지막 순서로 나선 김용임은 트로트가 아닌 발라드를 선곡했다. 박강성의 '문 밖에 있는 그대'로 이별에 대한 애절한 마음을 표현했다. 목소리 하나만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나태주는 장윤정의 '어부바'를 선곡해 폴댄스는 물론 전매특허 태권도 퍼포먼스로 대미를 장식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남성팀이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