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국민의힘 "公共機關 코드인사…4곳 중 1곳 '친문 機關長'"
상태바
국민의힘 "公共機關 코드인사…4곳 중 1곳 '친문 機關長'"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0.05 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지난 9월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공기관 및 정부 산하기관 임원들 중 친정부 성향의 '코드인사'로 의심되는 사례가 전체의 17%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5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이날 '문재인 정부 공공기관 친문(親文) 코드인사 의심사례' 자료를 내고 337개 기관의 임원 2727명 중 코드인사 의심사례가 466명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정책위는 이들 466명이 문재인 대통령 캠프 출신이거나 친여 성향의 시민사회단체 출신, 혹은 더불어민주당과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또 이중 108명은 기관장으로 임명돼 있어, 공공기관 4곳 중 1곳은 '코드인사' 기관장이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9월 기준 알리오(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에 공시된 공공기관은 총 363곳이다.

이어 교육부 산하의 공공기관 25곳 중 과반인 13곳의 기관장이 '코드인사' 의심사례에 해당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백년대계인 교육분야마저 '내 사람' 일자리로 여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금융 및 에너지·산업 관련 공공기관 '코드인사' 비율이 높고, 전직 민주당 국회의원이나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출신 낙선자들이 보은용 인사 특혜를 받았고, 민주당 출신 지역위원장들이 업무 연관성이 없는 기관장에 임명되는 등 문제가 있다고 정책위는 지적했다.

정책위는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겠다'고 했지만 약속이 무색하다"며 "국정감사에서 '코드인사'들의 자격을 철저히 따지고, 자질 없는 인사들은 강력하게 퇴출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