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나훈아, 비대면 콘서트도 '레전드'로 만들다…"신비주의 NO" 루머 언급도
상태바
나훈아, 비대면 콘서트도 '레전드'로 만들다…"신비주의 NO" 루머 언급도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10.04 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캡처 

나훈아는 비대면(언택트) 콘서트에서도 역시 '레전드'였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특집 프로그램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에서 나훈아는 명곡 퍼레이드로 국민들에 큰 선물을 안겼다. 이날 그는 15년 만의 방송 출연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훈아의 이번 단독 콘서트 촬영은 지난 23일 진행됐으며, 비대면으로 1000명의 온라인 관객과 함께했다. 나훈아는 이번 콘서트에서 '고향으로 가는 배'로 화려한 오프닝 무대를 꾸민 뒤 공연 내내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날 나훈아는 1부 '고향', 2부 '사랑', 3부 '인생'을 주제로 자신의 명곡들을 열창했다. '고향으로 가는 배', '고향역', '모란 동백', '물레방아 도는데', '머나먼 고향', '18세 순이', '사랑', '잡초', '무시로', '청춘을 돌려다오', '비나리', '영영' 등 수많은 히트곡에 신곡 '명자!'까지 선보였다. 나훈아는 다양한 무대로써 큰 감동을 선사하며, 왜 자신이 가요계 레전드인지를 또 한 번 증명했다.

나훈아는 이번 콘서트에서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힘써 준 의료진 및 국민들에 감사와 응원의 마음도 함께 전했다.

나훈아는 특별 MC로 나선 김동건 전 아나운서와 토크에서는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이야기들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혔다. 나훈아는 "언제까지 노래를 할 것이냐"라는 질문을 받고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내려올 자리나 시간을 찾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언제 내려와야 할지 마이크를 놓아야 할지 그 시간을 찾고 있다"며 "이제는 내려올 시간이라 생각하는데, 길지는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동건 전 아나운서는 "그래도 노래를 100살까지는 해야할 것 같다"라며 응원했다.

KBS 2TV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캡처 

나훈아는 훈장을 사양했다는 얘기에 대해서는 "세월의 무게도 무겁고 가수라는 직업의 무게도 엄청나게 무거운데 훈장까지 달면 그 무게를 어떻게 견디냐"라며 "우리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영혼이 자유로워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술도 한 잔 마시고 친구들과 얘기도 하고 술주정도 하고 살아야 하는데 훈장을 받으면 그 값을 해야 하기에 무게를 못 견딘다"고 말했다.

특히 나훈아는 '신비주의'라는 주변의 시선에 대해 "저보고 신비주의라고 하는데 가당치 않다"라고 밝혔다. 그는 "11년 동안 여러분 곁을 떠나서 세계를 돌아다녔더니 잠적했다고 하고 은둔 생활을 한다더다"라며 "별의별 소리를 다 한다"라고 말했다,

나훈아는 "이제는 뇌경색에 말도 어눌하고 걸음도 잘 못 걷는다고 하던데 똑바로 걷는 게 미안할 정도"라며 농담으로써 루머를 일축했다.

KBS 2TV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