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PS 포기 못해…'이병규 결승타' 롯데, LG에 5-3 짜릿한 역전승
상태바
PS 포기 못해…'이병규 결승타' 롯데, LG에 5-3 짜릿한 역전승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09.18 2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롯데 이병규가 8회초 1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가 경기 후반 터진 이병규의 결승 적시타에 힘입어 LG 트윈스에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3-3으로 팽팽하던 8회초 1사 만루에서 이병규가 송은범을 상대로 우익수 방면 2타점 결승 적시타를 터트렸다.

롯데는 6회까지 1-3으로 끌려가던 중 7회 2점, 8회 2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7번 지명타자로 나온 이병규는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안타 한 방이 가장 중요한 상황에서 나온 결승타였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롯데는 55승1무51패로 7위를 유지했다. LG는 61승3무47패(4위)를 기록했다.

초반 흐름은 LG가 좋았다.

LG는 3회말 2사 2루에서 4번 김현수의 우중간 안타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평소 잡아 당겨 치는 김현수의 타격에 대비하기 위해 롯데가 1루와 2루 사이에 3명의 내야수를 배치하는 시프트를 가동했지만 이를 뚫어내고 안타로 연결했다.

LG는 4회말 1사에서 7번 양석환이 롯데 선발 아드리안 샘슨에게 왼쪽 폴을 강타하는 솔로포를 때려내며 2-0으로 앞섰다.

롯데가 6회초 2사 3루에서 이대호의 적시타로 추격하자, LG도 6회말 곧바로 2사 3루에서 홍창기의 우중월 2루타로 3-1로 달아났다.

롯데는 7회초 반격에 나섰다. 기동력을 앞세워 분위기를 바꿨다.

선두타자 딕슨 마차도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2루 베이스를 훔쳤다. 이병규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때 폭투로 마차도가 3루로 향했다.

롯데는 8번 대타 김재유가 LG의 바뀐 투수 정우영을 상대로 좌익수 방면 안타를 치며 한 점 차로 따라 붙었다.

김재유는 우완 사이드암 정우영의 투구 폼을 뺏으며 잇달아 2루 도루와 3루 도루를 성공시켰다. 득점권 기회를 만든 롯데는 1번 정훈의 2루 땅볼 때 김재유가 홈에 들어와 3-3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8회초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역전에 성공했다.

1사 1,2루에서 마차도의 타구를 잡은 3루수 양석환이 2루에 송구 실책을 범하며 롯데의 1사 만루 찬스가 만들어졌다.

여기서 롯데는 이병규가 LG 불펜 송은범의 3구를 잡아당겨 우익수 방면 2타점 적시타를 뽑아내며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스코어는 5-3.

승기를 잡은 롯데는 8회 구승민, 9회 김원중을 올려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양 팀 선발 투수들은 나란히 승리를 놓쳤다. 롯데 샘슨은 5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LG 정찬헌도 6⅓이닝 4피안타 2실점(1자책점)의 호투에도 계투진의 난조로 승리를 날렸다.

6회말 등판해 1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고효준이 구원승을 따냈다. 정우영이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