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민주, 윤석열 '공격'하고 추미애는 '엄호'…"법무장관의 적절한 지휘"
상태바
민주, 윤석열 '공격'하고 추미애는 '엄호'…"법무장관의 적절한 지휘"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06.26 2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혁신포럼 '슬기로운 의원생활'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연일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는 가운데 여당은 추 장관을 적극 엄호하며 윤 총장 공격에 나섰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의 직접 감찰은 검찰개혁 차원에서 오래전부터 진행된 것이며, 법무부의 검찰 통제는 검찰의 막강한 권한에 대한 최소한의 통제조치"라며 추 장관에게 힘을 실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의 공정성이 의심받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장관의 감찰 지시는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적법한 권한 행사"라고 추 장관을 감쌌다.

추 장관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는 미래통합당을 향해선 "장관의 업무수행을 두고 정치쟁점화 하지 말라"며 "검찰을 옹호한다는 의심만 국민에게 심어줄 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사건 진정 건을 두고 대검찰청부 감찰부에서 감찰하라고 지시했지만, 윤 총장은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지휘해 항명 논란이 일었다. 추 장관은 전날 이를 두고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며 작심 비판했다.

홍익표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윤 총장이 법무부장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것은 행정 체계를 거스르는 것"이라며 윤 총장을 성토했다.

김남국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말을 반 잘라먹은 게 아니라 아예 무시한 것"이라며 "대검 감찰부가 열심히 감찰하고 있는 것을 빼앗아 서울중앙지검에 내려보낸 자체가 감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훼손한 것이기에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절한 지휘를 했다"고 주장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비판하는 칼럼을 공유하며 '너절해진 총장'이라는 구절을 강조해 올렸다.

다만 정의당의 기류는 달랐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전날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해 비판한 데 대해 "표현이 너무 저급하고 신중치 못하다"며 "전형적인 꼰대 스타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개혁 문제를 두 사람의 알력싸움으로 비치게 만든다"며 추 장관에게 신중한 언행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