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日정부, 한국 '입국 거부' 대상 전역으로 확대 지정
상태바
日정부, 한국 '입국 거부' 대상 전역으로 확대 지정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04.01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1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 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 미국, 캐나다, 영국, 인도네시아, 태국 등을 입국 거부 대상에 추가했다.

일본 정부는 앞서 각국의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한국의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을 포함한 9개 지역, 중국의 후베이·저장성 등을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했었다.

이번에 이 대상을 한국과 중국 전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되면 최근 2주 내 해당 지역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은 원칙적으로 불허된다.

이번 조치로 일본의 입국 거부 대상에 오른 지역은 기존 23개국을 포함해 총 73개 국가·지역으로 늘었다고 NHK는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또한 모든 해외 입국자에게 입국 후 14일 동안 대기(격리) 요청하기로 했다. 일본인 입국자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대기 조치는 오는 3일 0시부터 시행돼 이달 말까지 실시된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한국, 미국, 중국 등 49개 국가·지역을 대상으로 감염증 위험정보를 '도항(방문) 중지 권고'인 3단계로 상향, 자국민의 해외 방문도 막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