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 건물서 228명 '최다 확진' 제2미주-대실병원, 미스터리?
상태바
한 건물서 228명 '최다 확진' 제2미주-대실병원, 미스터리?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03.31 13: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대구 달성군 관계자들이 50여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다사읍 제2미주병원 건물 주변에 방역을 하는 모습.

지난 18일부터 약 2주 동안 228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시의 제2미주병원과 대실요양병원의 전파 경로 미스터리를 풀 실마리가 나왔다.

현재까지는 외부 감염원으로 인해 두 병원 중 한 곳(대실요양병원)이 우선 감염됐고, 감염 장소는 공동 엘리베이터일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진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까지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총 6684명 중 제이미주병원(134명)과 대실요양병원(94명)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28명에 달한다.

이들 병원은 대구 달성군의 한 건물을 사용한다. 대실요양병원이 3~7층, 제이미주병원이 8~12층에 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8~10층은 폐쇄병동, 11층은 원무과 진료실, 12층은 개방형 병동이다. 1, 2층엔 동물병원이 있다.

지난 20일 대실요양병원에서 대규모 확진자(52명)가 나왔을 당시 같은 건물을 쓰는 제이미주병원도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지만 당시 대구시는 환자를 제외한 병원 종사자 72명에 대한 검사만 진행했고 당시 검사에서는 종사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 26일 제이미주병원에서 환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유증상자가 나와 최초 감염원에 대한 궁금증이 쌓였다. 정신병원 특성상 폐쇄병동에 거주하는 환자가 외부에 노출될 일은 극히 드물어서다.

일각에서는 첫 확진자가 대구의료원에서 옮겨 온 환자라는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대구시는 대구의료원 확진자의 병상과 입원해 있던 이들의 병상과는 거리가 멀다는 이유로 감염원일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이후 최초 감염자뿐 아니라 감염 원인에 대한 여러 가능성이 계속 제기됐다. 창문을 열 수 없는 정신병동의 특성과 밀폐된 환경에 따라 공기에 의한 감염 가능성도 제기됐다.

현재로선 최초 감염자는 외부 확진자, 감염 원인은 비말(침)에 따른 전파 가능성이 더 크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추적하기로는 외부 감염원에 의해 두 병원 중 한 곳이 우선 감염됐다"며 "확진자가 확진 판정 이전에 대실요양병원 7층에 계속 드나들었던 정황을 파악했다. 역학적 관련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외에도 다른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감염 원인에 대해선 "직원과 환자 사이 접촉이나 18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에 공동 사용된 엘리베이터 등에서 발생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 역학조사에 따르면 이 건물의 코로나19 관련 증상 최초 발생 시기는 지난달 말에서 이달 초다. 대실요양병원의 경우 실제 4일부터 11일 사이에 최초 유증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아울러 김 부단장은 환자와 직원이 동일집단 격리(코호트격리) 속 급증했을 가능성에 "코호트 격리 대상자들은 일반인이 아닌 이미 감염원에 노출돼 발병 위험성이 높은 이들"이라며 "추가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한 가운데 운영되고 있다. 제2미주병원의 경우 잠복기 등을 고려할 때 코호트 격리 시점 이전에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했다.

공기를 통한 감염 가능성도 작은 것으로 보인다. 김 부단장은 "(제이미주병원의 경우) 공조시스템이 거의 없다. 공기 순환이 안 되는 밀폐된 곳"이라며 "공기보단 비말 감염에 의한 전파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