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코로나 공포에 코스피·코스닥 동시 서킷·사이드카…사상 두번째
상태바
코로나 공포에 코스피·코스닥 동시 서킷·사이드카…사상 두번째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03.19 13: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공포로 글로벌 증시가 폭락한 여파로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일시적 거래 정지 제도인 서킷ㆍ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동시에 발동했다.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가 동시에 발동한 것은 지난 13일 이후 4거래일 만이자 사상 두번째다.

코스피 지수가 이날 10년8개월만에 1500선마저 붕괴해 5% 넘게 급락하자 한국거래소는 오전 11시 50분께 프로그램 매도호가를 1분간 효력 정지시키는 사이드카를 발동했다.

사이드카는 코스피2000 선물지수가 전일 종가(211.60p) 대비 5% 하락한 상태로 1분 이상 지속되면 발동되는 것으로 5분간 프로그램 매도호가 효력이 정지된다.

이어 약 15분 뒤인 오전 12시 5분 51초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129.69 p(8.15%) 폭락한 1461.51을 기록하자 이번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다. 서킷브레이커는 전일 대비 8% 이상 폭락한 상태로 1분간 지속되면 발동되는 것으로 20분간 현선물 매매거래가 중단된다.

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에서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를 동시에 발동한 것은 지난 13일에 이어 이번이 4거래일 만이다. 올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 서킷브레이커는 각각 두번째, 사이드카는 세번째 발동했다.

코스닥 시장도 폭락해 매매거래가 중단됐다. 코스닥 지수가 12시 5분 전일 대비 40.33p(8.31%) 급락한 444.81을 기록하며 서킷브레이커가 발동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것은 지난 13일 이후 4거래일 만이다.

연이어 12시 54분에는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코스닥 선물가격이 전일 종가(771.50p) 대비 48.00(6.22%) 빠진 723.50p을 기록하자 5분간 프로그램매도 호가의 효력이 정지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5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43.15p(9.00%) 폭락한 1448.05에, 코스닥 지수는 46.67p(9.62%) 떨어진 438.47을 기록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