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인영 시인, 첫 시집 ‘네모난 눈’
상태바
이인영 시인, 첫 시집 ‘네모난 눈’
  • 이아름 기자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20.03.15 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시인 첫 시집 네모난 눈 표지

[이아름 기자] 문학의 열정이 넘치는 이인영 시인이 <네모난 눈> 첫 시집을 출간하였다.

이번 시집 자서에서 시인은 “제가 시를 계속해서 쓸 수 있고, 발표할 수 있게 되어서 좋습니다. 저는 대학에서 시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시의 영향력은 좋은 시인들과 독자들이 함께 만들어나간다고 봅니다. 제가 존경하는 신경림 시인의 시론의 한 부분이 생각납니다. ‘민중의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먼저 민중을 사랑해야 한다.’ 이러한 아포리즘 같은 문장이 제 머릿속을 맴돌면서 좋은 시란 무엇인지에 대해서 고민해 보았습니다. 좋은 시란 무엇인지 알려주셨던 제 롤 모델 같은 선생님 유성호 교수님, 이상호 교수님, 정민 교수님, 이재복 교수님, 서경석 교수님, 이도흠 교수님, 차성환 선생님, 이조셉 교수님, 정선태 교수님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한편 이인영 시인의 시집 해설에는 유성호 한양대교수/문학평론가가 썼다. 시집 해설 내용은 아래와 같다.

“이인영의 첫 시집은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네 이웃들의 아프고도 정겹고도 건강한 삶이 녹아 있다. 사랑과 긍정의 눈길로 가닿는 숭고한 별빛이 그 안에서 반짝이고 있다. 일견 명료하고 간결한 목소리를 통해 그녀는 사물이 숨겨놓은 천진성과 신성성에 동참하면서 지상에서 자신이 일구고자 했던 꿈을 자연스럽게 노래한다. 결국 그녀의 시는 사랑과 그리움으로 걸어가는 순수서정의 오솔길에서 발견된 보석과도 같은 것이다. 천진성과 사랑의 마음을 가지고 ‘별빛’으로 퍼져가는 이인영의 시는 일상에 편재(遍在)해 있는 불모와 폐허의 기운을 치유하면서 새로운 소통 가능성을 꿈꾸게끔 해준다. 그 에너지가 시인 자신의 몸 안에서 일어남으로써 우리는 사랑의 본원과 현상을 동시에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이인영의 첫 시집은 우리의 일상 안팎에서 생겨나는 삶의 풍경을 복원하면서 서정시가 가질 법한 삶의 역설적 항체(抗體)로서의 역할을 강렬하게 보여주는 세계이다. 이인영의 첫 시집을 축하하면서 더욱 사랑과 긍정의 눈길을 가진 시인으로 발전해가기를 소망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