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주택거래 뚝 이사도 끊겼다…8월 인구이동률 19년 만에 '최저'
상태바
주택거래 뚝 이사도 끊겼다…8월 인구이동률 19년 만에 '최저'
  • 디지털 뉴스팀 ktn@koreatimenews.com
  • 승인 2019.09.25 1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아파트 분양 감소와 주택거래가 줄면서 인구이동률이 19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19년 8월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올해 8월 이동자 수는 56만6000명으로 지난해 8월 2만7000명보다(-4.5%) 감소했다. 이는 8월 기준 2013년 55만8000명 이후 6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나타내는 인구이동률은 13%로 전년동월대비 0.6%포인트(p) 감소했다. 이는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시도별 순이동(전입-전출)은 경기 1만5703명, 세종 1568명, 강원 309명 등 5개 시도는 순유입됐으며, 서울은 7410명 감소했다. 대구와 부산도 각각 1925명, 1897명 줄어드는 등 12개 시도도 순유출됐다.

8월 시도별 순이동률은 세종이 5.6%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경기 1.4%, 제주 0.4% 순을 보였다. 대전은 1.1% 감소했으며, 대구와 서울도 각각 0.9% 줄었다.

인구이동 감소는 주택거래 감소 등 부동산 수요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018년보다 올해 신규 아파트 분양이 줄고 주택거래도 감소하면서 대체적으로 이사 행렬이 줄면서 인구 이동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